KIWICHAMBER

 
The Kiwi Chamber welcomes Korea-New Zealand FTA
 작성자 : kiwichamber
Date : 2014-11-24 10:40  |  Hit : 3,691  

Kiwi Chamber welcomes Korea-New Zealand FTA 
High-quality trade deal between two very complementary economies

For Immediate Release
November 19, 2014

(Seoul, Korea) The New Zealand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known as “The Kiwi Chamber,” officially welcomed the successful conclusion of the Korea-New Zealand Free Trade Agreement (FTA). The high-quality trade deal with South Korea is expected to be very complementary and increase the two-way trade, which currently stands at around NZ$4 billion (KRW 3.5 trillion) per year.

“Since discussions for a trade deal began in 2009, the Kiwi Chamber’s primary initiative has been to work with both government and business communities to facilitate a win-win free trade agreement with Korea,” said Kiwi Chamber Chairman Simon Walsh. “We welcome the conclusion of the FTA and will continue to support all efforts to grow and develop this important trade partnership.”

According to an independent study in 2007 into the benefits and feasibility of an FTA     
by the New Zealand Institute for Economic Research and the Korean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an FTA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be highly beneficial, providing real gains to GDP of US$4.5 billion for New Zealand and US$5.9 billion for Korea by 2030.

The Republic of Korea is New Zealand’s sixth-largest trading partner and the agreement is expected to reduce tariffs on New Zealand exports by NZ$65 million (KRW 56 billion) in the first year. New Zealand exporters pay NZ$229 million (KRW 198 billion) in annual total tariffs, and tariffs to be eliminated over time include a 45% duty on kiwifruit, 89% on butter, 40% on beef, 15% on wine and up to 11% on most processed wood products.

In addition to tariff reductions, key benefits for Korea will include an expansion of the Working Holiday Program for Koreans in New Zealand, short-term English language courses for students from rural areas and increased development in key existing areas such as manufactured goods and the sourcing of natural resources.

“While full details are still to be seen, I am confident the FTA will be a catalyst for strengthening business linka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noted Mr. Walsh. “The Kiwi Chamber is well positioned to assist in this area.”     

As a first step toward a very important agreement, the Korea-New Zealand FTA now has to be approved by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which is expected during the second quarter of next year. “We look forward to the FTA being quickly ratified by both governments so investors and businesses from both countries can enjoy the benefits of an FTA,” mentioned Mr. Walsh.

To cap off a perfect year, The Kiwi Chamber will host its annual year-end Hui celebration on Friday, November 21 at the Conrad Hotel.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kiwichamber.com.         


About The Kiwi Chamber

The New Zealand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lso known as The Kiwi Chamber, consists of over 250 members and was officially launched in November 2008. The Kiwi Chamber’s main mission is to support its members, New Zealand businesses in Korea and Korean businesses interested in the New Zealand-Korea commercial relationship. The chamber also aims provide an effective source of information, high-value events and advocacy. The Kiwi Chamber’s chairman is Simon Walsh, who is also President of Tiwi Trade in Korea.

Media Inquiries
Danna Yun
010-4433-0321
danna.yun@edgecomms.net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한-뉴질랜드 FTA 타결 환영
- 한-뉴질랜드의 상호보완적 자유무역협정(FTA)이 양자간 무역을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 -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는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을 환영한다고 공식적 의사를 표명하고, 자유무역협정은 상호보완적이며 현재 연간 40억 뉴질랜드 달러(한화 3조 5천억 원) 수준인 양자간 무역을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이먼 월쉬(Simon Walsh)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회장은 “자유무역협정이 논의되기 시작한 2009년부터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는 한국과 서로 윈윈(win-win) 가능한 협정을 맺기 위해 정부 및 업계와 함께 노력해왔다.”며 “한-뉴질랜드 FTA의 성공적인 타결을 환영하며,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는 이러한 중요한 교역 파트너쉽을 발전시키고 성장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뉴질랜드경제연구소와 한국대외경제정책연구소에서 2007년 실시한 ‘FTA의 혜택과 실행가능성에 대한 연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두 나라 간의 FTA는 2030년까지 뉴질랜드에는 45억 달러(USD), 한국에는 59억 달러(USD)에 이르는 GDP에 실질적인 수익을 제공하는 등 상당한 이득을 가져올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 뉴질랜드의 6번째로 큰 교역국이며 이번 협정으로 첫해에 뉴질랜드 수출품에 대해 6천 5백만 뉴질랜드 달러(한화 560억 원)의 관세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 현재 연간 총 2억2천9백만 뉴질랜드 달러(한화 1980억원)의 관세가 부과되던 뉴질랜드 수출업계의 경우, 향후 키위는 45%, 버터는 89%, 소고기는 40%, 와인은 15%, 그리고 가공목재품목은 11%까지 관세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의 경우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과 지방학생들을 위한 단기 어학연수 프로그램 확대를 비롯하여 공산품, 천연자원 확보와 같은 기존 주요 분야에서의 발전 증대 등의 혜택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이먼 월쉬(Simon Walsh)회장은 “주요 세부사항들이 준비 되고 있는 상황에서이번 FTA는양국간 비즈니스 관계를 강화하는 촉진제가 될 것으로 확신하며, 뉴질랜드 상공회의소는 이를 지원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한-뉴질랜드 FTA의 첫 단계로 내년 2분기로 예정된 국회 비준을 앞두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서, 사이먼 월쉬(Simon Walsh)회장은 “양국 투자자들과 기업이 FTA로부터 오는 이득을 누릴 수 있도록 조속히 양국 국회 비준을 받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에 대하여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키위 챔버)는 2008년 11월 공식 출범, 250명 이상의 멤버로 구성되어있다.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는 한국 내에서의 뉴질랜드 비즈니스 활동과 뉴질랜드-한국간의 비즈니스에 관심 있는 기업들을 지원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현재 사이먼 월쉬(Simon Walsh), 티위 트레이드 대표가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회장직을 역임하고 있다.


미디어 문의
윤다원
010-4433-0321
danna.yun@edgecomms.net